Installation view

Paper, to me, is the optimal material to explain the social structure. First,  I firmly believe that the paper which has properties called historicity, a feature that records pass through the role of knowledge on it for future generations had brought the development of the human race. In addition, both sides of the paper castle showing the structure of society dichotomy is also a very good medium. This paper serves as the current range of next-generation communication media is giving to. It is the flow of time. Generation has shown that changes are highly visible. common can be viewed in the paper and modern society as diverse approaches make me keep on the paper as the medium. I should grave on the paper - having  properties like this - This schedule to show the community is an act of self-inflicted act. Society is to progress through this act of self-inflicted. Do we look like that is more plausible, it is the injured section of society. 

Strange flowers 035

70x700cmx 9pcs, paper, 2012. installation in Today art museum (Beijing, China)

migratied flowers.

300x1200x300(h)cm, paper, 2013 Kobe biennale entry.

Strange flowers 025

250x250cmx 9pcs, paper, 2011 1st Sofia paper biennale entry.

Strange flowers 032

installation in Shinsaege Department store (Gwangju, Korea)

Strange flowers 035

installation in Henan museum (Zhengzou, China)

performance 'creation'

 

종이는 나에게 있어 사회구조를 설명할 수 있는 최적의 재료입니다. 우선 종이가 가지고 있는 역사성, 즉 기록이라는 기능을 통해 후세에 지식의 전달이라는 역할을 통해 인류의 지금의 발전을 가져왔다고 굳게 믿습니다. 또한 종이의 양면성은 사회의 이분법적 구조를 보여주는 대단히 좋은 매체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종이는 현재 다양한 차세대 전달매체에게 역할을 내주고 있다. 시대의 흐름입니다. 세대가 바뀌고 있음 보여주고 있다고도 볼 수 있겠습니다. 다양한 접근으로 볼 수 있는 종이와 현대사회의 공통점은 나를 종이라는 매체로부터 떼지 못하게 하고 있다. 나는 이런 종이를 투각합니다. 이는 일정의 사회의 자해행위로 보여주고자 하는 행위다. 사회는 이런 자해행위를 통해 발전하고자 한다. 점점 더 그럴듯해지는 것처럼 보이나, 그것은 상처를 입은 사회의 단면입니다.